지난해보다 14% 감소한 이번 년도 상반기 국내 재보험사의 순이익

보험뉴스

이번 년도 상반기 국내 전업 재보험사 순이익 조사결과 작년에 비해 13.8%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소한 이유는 국내 및 국외에서 발생했던 보험사고로 인해 손해율이 악화되었던 것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18일 금융감독원이 2018년 상반기 재보험시장 현황 및 시사점 자료를 통해서 올해 산반기 10곳의 전업 재보험사 순이익이 1347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일한 기간에 비해 216억원 감소한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위와 같은 결과가가 나온 건 수재보험료가 증가했지만 동중국해 유조선사고와 인천항 선박사고, 중국 및 그리스의 공장 화재 등에 의해 손해율 악화를 보이면서 보험영업이익율이 작년에 비해서 73.6%가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상반기 국내 및 국외 재보험거래에 의해 수지차가 4947억을 기록해 작년 같은 시기보다 적자폭의 감소가 있었으며, 국내 재보험거래에 의한 수지차는 3125억원 적자였으며, 해외 재보험거래의 경우 수지차가 1822억원 적자를 기록하였습니다.
해외 수지차의 경우 적자 폭은 작년 같은 시기보다 1429억이 감소했며, 이 경우 해외 수재는 상승하고 국내 보험사고로 인한 해외 재보험금 수입은 증가했기 때문이며, 해외 수재의 경우 1531억원 흑자를 봤으며, 해외 출재에서는 3353억원 적자를 봤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