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 나선 손해보험업계, 청년기업 육성

보험뉴스

손해보험업계에서 숨어있는 청년인재가 자신의 아이디어 및 재능을 원하는대로 펼쳐 보는게 가능한 공간인 스타트업 둥지를 통해 관계기관 멀티 인프라 지원과 같은 혁신창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청년 기 살리기 활동에 나선다고 합니다.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가 19일 서울 서대문구의 북아현동을 장소로 스타트업 둥지의 청년 스타트업 지원사업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사회공헌협의회의 경우 지난 4월에 전체 100억 규모를 가진 공동 사회공헌활동의 추진을 한다고 의결을 했으며, 그 일환으로 청년 스타트업 지원을 한 것입니다.
매해마다 20개의 팀으로 스타트업 발굴 목표를 세우고 수행기관을 청년창업자 발굴 및 육성기관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으로 선택했습니다.
또, 스타트업 둥지로 모여든 예비 창업가들에게 지원을 해주기 위해서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장관을 포함해 여러 업무 지원 협약까지 체결했다고 합니다.
이로서 협약 체결기관이 운영 중인 창업 교육 프로그램의 상호 공유 및 투자 유치 목적인 네트워킹 행사와 창업 관련 제반 법률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여러 기관들의 힘을 동원해 ONE STOP 통합 육성 프로그램이란 것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